본문 바로가기

일상의 여행/2017 일상의 여행&맛집

[태백맛집] 진정한 불갈매기살을 맛볼수 있는 "도야지"


"워낙 유명한 곳"


태백에서 회식을 자주하는 곳중 하나인곳인것 같습니다.


주메뉴인 갈매기살, 삼겹살을 제외하고도 닭발, 돼지껍데기 같은 메뉴가 있기 때문에


요즘같이 술값, 안주값 비싼 시대에 술한잔하기에도 적당한 곳 인것 같습니다.



"태백에서 요즘 가장 핫한 위치"


도야지 주변에 카페도 많고, 술집도 많이 위치하여있습니다.


예전에는 볼것이 너와집 밖에없었다면, 지금은 카페거리를 넘어 술집들까지 위치하며


도야지에서 한잔하고 2차를 가는 선택의 폭도 넓어졌습니다.



"비교적 저렴한 가격"


요즘 고기값이 장난이 아닙니다.


그래도 고기는 한번식 땡기기(?) 때문에 먹긴해야 하는데


집에서 구워먹기엔 냄새가 나고 실외에서 먹기엔 장비를 많이 챙겨가야 하죠.


그래도 저렴한 가격에 3가지맛 갈매기살도 먹어볼수 있고, 껍데기, 닭발도 즐길수 있기때문에 좋은것 같습니다.


그리고 소주가 3,000원!




"연탄 베이스"


갈매기살을 주문하면 철망으로 된 판을 줍니다.


(삽겹살을 주문하시면 고기판이 나옵니다.)



"초벌구이 시스템"


저희는 매운것이 당겨 불갈매기살2인분을 주문하였습니다.


처음에 그냥 양념이 버무러진 고기를 가져다 주시는데 초벌해달라고 말씀드리면


초벌을 해서 가져다 주십니다. 초벌을 하게되면 굽는 시간이 절약되겠죠?



"불갈매기를 시킨이유?"


예전에 일반 갈매기살을 먹었을때 약간 비린맛(?)이 느껴졌습니다.


양념갈매기와 불갈매기도 예전에 같이 먹었는데, 불갈매기가 더 맛있어서 선택하였습니다.


불갈매기살이라 매운맛이 있지만, 많이 맵지는 않고 적당히 맵습니다.


철판에 굽기때문에 기름기가 많이 떨어져 담백하게 즐긴것 같습니다.



"양념장"


간장을 베이스로한 양념장인데 고기를 찍어먹기에 최적화된것 같습니다.


새콤하면서도 약간의 매운맛도 살이있는?



"찍어 먹기"


초벌덕에 금방익었기 때문에 바로바로 먹어버립니다.


일반갈매기살과는 달리 불갈매기살, 양념갈매기는 양념이 타기때문에 탄맛이 생기는데


너무 많이 탄 부분이 있다면 가위로 잘라내고 먹는것이 건강에 좋을듯 합니다.



"여름에는 냉면? 아니 냉소면!"


이날 덥기도 하였고, 연탄불에 고기를 굽다보니 열이 나서 시원함이 필요하였습니다.


도야지에서 가장 시원한 메뉴인 "냉소면"을 주문해서 먹었습니다.



"탱탱하고 시원함"


매운맛의 갈매기살과 더위에서 구원해준 냉소면


고기를 싸먹어도 맛나고 술한잔 마시고 국물을 한숟갈 떠먹어도 좋습니다.


아무래도 찬육수와 면이 만나면 면의 식감과 탱탱함이 살아나기 떄문에


밥과 고기도 좋은 조합이지만 냉소면과의 조합도 상당히 훌륭합니다.



"야외에서 먹을수 있는 구조"


식당안에도 홀이 있지만, 바깥에도 테이블이 있기 떄문에


요즘 같이 더운 여름에는 시원하게 먹을수 있습니다.


태백의 경우 여름이라도 밤에는 시원히기 때문에 시원하게 먹을수 있습니다.



"다소 북적이는 분위기"


대부분 도야지를 방문하는 사람들이 퇴근후 식사겸 반주를 하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그리고 테이블간의 간격이 좁기 때문에 시끄러워 대화가 어려워질때도 있습니다.


그래도 이런 북적이는 분위기를 좋아하신다면 추천드리며


조용히 식사를 하시고 싶은 분들에게는 다소 힘든곳일수 있습니다.


이상입니다.



>>태백 가볼만한곳 "대한민국에서 가장 높은 기차역인 추전역" 포스팅 바로가기 클릭!<<


>>태백 가볼만한곳 "통동 태양의 후예 촬영지" 포스팅 바로가기 클릭!<<


>>태백 가볼만한곳 "태백짬뽕 맛집 태성각" 포스팅 바로가기 클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태백시 황지동 208-23 | 도야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