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AULT : 글 검색 결과 - 홍민주의 소당밥상 (총 1개)

POST : 일상의 여행/2017 일상의 여행&맛집

[원주 맛집] 버섯이 들어간 맛있는 갈비탕을 파는 집 '소당밥상'

▲우연히 방문한 곳, 빨간색 간판이 눈에 확들어온다.

 

펴일 원주에 방문하게 되어 점심먹을 곳을 찾던중

 

여러 맛집을 검색해보았으나 검색해본곳은 문을 닫은 상태여서 근처에서 먹기로 하던중

 

문연곳을 찾았고 이곳을 오게되었습니다.

 

▲가격은 적당한편. 전골,찜족발 같이 여러명이 먹는 요리가 주력인듯

 

특이하게 '능이버섯'이 들어가는 메뉴들이 있었는데

 

친구는 능이갈비탕을 주문했고 저는 갈비탕(특)을 주문하였습니다.

 

 

▲모든 테이블이 좌식이라 다소 불편했던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리고 공기밥은 무한리필이라는 반가운 소식

 

▲밑반찬은 4가지

 

▲팔팔끓여서 나오는 갈비탕(특)

 

나오자마자 눈에 띄는것은 버섯들

 

▲능이버섯이 들어간 갈비탕

 

위엄을 보여주는 능이버섯, 하지만 부럽지 않았습니다.

 

능이를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갈비의 크기, 왕갈비탕에 비해 작은 갈비들이 여러개 들어있다

 

▲적절했던 떡

 

뜬금없이 왜 떡이지? 하였는데 식감도 쫄깃했고 더들어있었으면 좋았을것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말 맛있었던 미역줄기무침

 

개인적으로 미역줄기 반찬을 좋아하진 않지만 이 식당의 미역줄기는 엄청맛났습니다.

 

질기지 않아 밥과 잘어울렸고 적당히 무쳐진 기름도 좋았습니다.

 

그리고 양파는 식감을 더 살려주는듯 했고 같이 들어간 홍고추는 시각적으로도 보기 좋더군요.

 

▲갈비를 다 건저먹고 본격적으로 밥을 투하

 

 

저의 경우 갈비탕(특)을 먹었는데 양이 많았던것 같습니다.

 

국물을 조금 남겼고, 밥한공기는 모두 먹었습니다.

 

능이갈비탕을 시킨 친구는 밥을 두공기 투하하여 배불리 먹었습니다.

 

갈비탕의 간이 알맞아서 먹는데 부담이 없었고, 김치랑도 잘어울려서 좋았습니다.

 

가장 좋았던것은 김치나 밑반찬이 맛있어서 반찬에 맞춰 밥을 먹어도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었고

 

'편안하게 먹었다'라는 생각이 많이 남습니다.

 

가격이 좀 나가는 편이라 자주먹을수 있는 음식은 아니지만, 제대로 먹었다라는 생각도 들더군요.

 

아쉬운점은 네이버,다음 같은 포털사이트에 소개도 안되어 있고 지도 등록도 안되어 있는곳이라

 

비교할만한 포스팅이 없을것이란거죠.

 

위치 지도 첨부는 포털사이트에 등록이 안되어있는 관계로 명함뒤의 약도를 첨부하였습니다.

 

저의 맛점수는 별 5개 만점에

 

★★★

 

별 3개 입니다.

 

이상입니다.

top

CONTENTS

일상의 남김
BLOG main image
일상의 기록을 남긴 블로그입니다.
RSS 2.0Tattertools
최근 글 최근 댓글
카테고리 태그 구름사이트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