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 여행/2018 일상의 여행&맛집

망원동에서 냉동삼겹 먹기 , 행진 또 행진

 

삼겹살은 생삼겹이지

삼겹살은 냉동삽겹이지

라는 작지만 큰 분쟁이 있었던 시기가있었던것 같습니다.

 

그런데 저는 생각하였습니다.

삼겹살=삼겹살

 

삼겹살은 다 맛있습니다.

 

이런 이야기보다는 일상적이기도 하고

이사를 했던날 이사를 도와준 친구에게

중국집에서 풀코스로 대접을 하고

보내기 아쉬워 합정이라는 동네를 갔는데

또 밥을 먹게 되어 뭘 먹을까 하다가

고른 메뉴는 바로 '냉동삼겹살' 입니다.

사진편집 : 일상의 남김 / 촬영 : LG G7+

행진이라는 식당을 가게 된 이유?

 

친구와 친구여자친구와 동행으로 가게 되었는데

친구도 가보고 친구여자친구도 가봤는데

특정 지역인 이태원의 잠수교집 보다 낫다는 평가를 하였고

합정과 가깝기도 하였기 때문에 방문을 하였습니다.

 

행진은 합정역에서 망원방향으로 가볍게 산책하다보면 가게가 등장한다.

고기를 먹기전에 배가 부른 상태였기 때문에

평소에 걷는걸 싫어하긴 하지만

걸어가게 되었습니다.

 

합정역과 생각보다 가까운 거리였습니다.

가게의 느낌은 올드한 느낌을 가득주기 위해

인위적인듯한 POP들과

실비식당에서 사용할법한 테이블에 고기가 세팅되었습니다.

가장마음에 들었던 갬성의자

도착당시에는 몇 테이블 없었는데

고기를 굽기시작하자 가득차더군요.

 

냉동삼겹살이 인기가 있는건지

이 가게가 인기 있는건지

 

가격은 삼겹살 13,000원

돌차돌 12,000원

겁데기 9,000원

 

일단 매장의 메인메뉴은 삼겹살을 먹기로합니다.

친구가 술은 대선을 머어야 갬성이 찬다고..

술은 늘 먹던 처음처럼 참이슬이아닌

갬성을 위해 대선을 먹게되었습니다.

 

접시당 13,000원

처음에 가서 3개를 시키니 3접시에 정갈하게 담아서 왔습니다.

사람들이 평상시 생각하는 마트에 꽝꽝얼려있는 냉동삼겹아 아니라

먹기 좋게 썰려있고 급냉하여 색이 많이 변하지 않은 삼겹입니다.

 

밑 반찬들은 집에서 고기를 먹는듯한 느낌이 들어서 좋았습니다.

 

계란말이는 구워먹는건지 몰랐는데 도톰해서 개취였던..

 

고기를 구울때 맛있게 먹으려면 후추통 쉐킷쉐킷하여 털어줘야하는 번거로움

냉동 삼겹살은 얇기 때문에 금방 맛있어보이는 노릇한 색상을 띠며 익어줍니다.

거의 한입 크기이기 때문에 바로 바로 넣어주면 입에서는 고기가 녹고

13,000원씩 빠르게 지갑도 녹아갑니다.

 

냉동삼겹살은 생삼겹보다 맛있다?

 

이건 사실 요즘 매체에서 엄청 냉동냉동거렸어서 그랬을수도 있지만

삼겹살은 냉동이던 생이던 다 맛있습니다.

고기는 칼질이나 보관방법에 따라 맛이 약간씩 달라지긴 하지만

삼겹살 본연의 맛있음은 어쩔수 없는것 같습니다.

 

망원동 행진의 고기맛은 상당히 맛있는편 입니다.

급냉동 방식을 통해 맛을 잡을수 있음과

소비자가 먹기 좋은 크기도 알고 있고

밑반찬의 매력도 좋습니다.

 

그리고 어른들이 많이 오는집같은데

감성도 옛날 감성에 노래는 90년대를 주름잡던가수들의 노래들이 나옵니다.

 

 

고기집에 오면 멈추면 안됩니다.

다른 메뉴인 돌차돌도 시켜서 먹어봅니다.

 

돌차돌은 개인적으로는 맛만 보는걸 추천드립니다.

여긴 삼겹이 맛집인듯해요.

 

마음에 들었던 청국장

 

 

청국장은 오랜만에 먹어보기도 하였지만

집에서 끓인 맛도 생각나고

오랜만에 쇠그릇에 담긴 김치나 찬그릇을 보며

할머니집이 생각나기도 하였습니다.

 

최근들어 맛은 혀로지나 목구멍으로 넘어갈때까지 맛있는건 당연하고

시각을 뛰어넘어

뇌를 자극하는 감성까지 사로잡아야 하는것 같습니다.

 

이곳은 깔끔하면서도 맛도 감성도 다 잡은집 같아서

유행을 넘어서 자리잡으면 오래하실것 같은 생각도 들었습니다.

 

아쉬운건 제 넓은 위장과 가격이겠지만

이건 돈을 많이 벌면 해결되는 문제니까ㅋㅋ

 

 

다 먹고 나서 소화겸 망원동을 산책하다

빙수도 먹고 커피도 마시고

터질것 같은 배를 부여잡고 집에가서 바로 잠든것 같네요.

 

사실 오랜만에 글을 쓰며

과거의 먹은 사진을 회상하며 글을 쓰는데

고기가 먹고 싶어졌습니다.

 

고기먹으러 가실..

 

 

[일상이 여행/2018 일상의 여행&맛집] - 은은한 국물과 새로운 식감'옥동식'

 

은은한 국물과 새로운 식감'옥동식'

미세먼지가 너무심하고 배에기름칠 하고싶은데 냄새배기기 싫은그런날 점심이나 저녁에 먹을 음식을 고를때 그날의 날씨도 엄청 고려되는것 같습니다. 요즘 미세먼지가 심해져서 그런지 몸속에 들어간 먼지들을..

ingopro.com

[일상이 여행/일상의 라멘] - [일상의 라멘] 홍대 라멘 맛집 '마시타야' 토리파이탄

 

[일상의 라멘] 홍대 라멘 맛집 '마시타야' 토리파이탄

날도 추운데 몸에 쩍쩍 붙는 국물을? 앞에서 적어놓은 말만 볼때 사골국물을 베이스로한 여러 음식이 떠오를듯 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라멘을 가장 선호합니다. 라멘집의 가장 좋은점중 하나는 '혼밥'을 하러가..

ingopr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