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캐논 285hs

풍경이 아름다운 삼척의 해변가 이른 점심식사를 마친후 다음일정을 위하여 소화도 할겸 한 해변가를 찾았습니다. 해돋이 장소로도 유명한 '추암해수욕장' 입니다. 촛대바위로도 유명한곳이고 동해안에서 메이저해변가로 속하는 곳 입니다. 주차하는곳이 있으며 추암역이라는 기차역이 옆에있습니다. 그리고 상가가 있어서 먹거리도 있는편인데 물가는 오뎅지수로 오뎅이 3개에 2,000원 이더군요. 식사후 카페인한잔 저는 담배는 끊었는데 카페인을 끊기는 쉽지않더군요. 색상도 오늘의 해변과 어울려서 한컷 찍어보았습니다. 아름다운 추암의 배경을 담고자 gopro5를 꺼냈습니다. 의외로 노이즈가 많이 담겨서 편집하기는 어렵더군요 ㅠ 연습을 위해 이것저것 찍는데 실력이 늘지 않습니다. 보이는 배경은 이사부 공원인데 삼척은 '이사부'라는 역사적 인물을 가지고 관광지..
[사진일기] 2017.10.16 주말은 호법비와 함께2 Canon IXUS 285HS ▲부쩍 애교가 많아진 '호비' 오랜만에 방문해서 그런지 부쩍 꼬리도 많이 흔들고 아양을 많이 부립니다. 자주 못와서 미안하긴하지만 볼때마다 더 커지고 늠름해지는 호비를 보면서 빠른 시간의 흐름을 느끼기도 합니다. ▲호비의 얼짱 각도란 이런것? 아직 귀가 다 펴지지 않아서 강아지스러움이 남아 있어서 귀엽습니다. ▲근육이 상당한 호비 이곳 저곳을 뛰어놀며 운동(?)을 열심히 해서 그런지 사진으로 보니 근육이 엄청 빵빵해보이네요. ▲산을 바라보는 호비 뒷모습 호비는 요즘 다람쥐에게 빠져서 다람쥐 움직임을 관찰하곤 합니다. ▲호비의 토실한 꼬리 그리고 뒷모습 호비의 꼬리가 얼마다 더 토실토실해질지?? ▲맑은 날을 품었던 지난주말 무더웠던 여름이 지나가고 하늘이 가을가을 해졌습니다. 코끝이 추위로 간지럼을 타고 ..
[사진일기] 2017.09.28 추석맞이 외가집이 있는 구미시 방문! Canon IXUS 285HS ▲이제는 남아 있지않은 '경운기' 현재 외가집에는 경운기가 없지만 경운기의 친구는 남아있습니다. 예전에는 경운기가 필요할정도로 농사규모도 컸던것 같은데.. 세월이 지나고 요즘 많이 줄어들었죠. ▲작업복으로 환복한뒤 보이는 오늘의 '코디' 외가집에 방문하게된 이유는 딱히 할일도 없었고, 추석을 앞두고 밤수확을 돕기위해 왔습니다. 평소 옷을 여러개 사기보다 한개 사놓고 애정을 놓고 입는 편이라.. 단벌신사 같네요. 06년도에 구입한 Supreme 가방 브브에서 이벤트 당첨되서 받은 BLC 백팩 Brownbreath X Stater 콜라보 캡 그리고 상의 Brownbreath 벨트, 듣보 타이거카모 반바지 슈프림 가방은 당시 20넘게 주고 샀는데 이미 뽕을 다 뽑았죠. 여행 및 짐을 넣을때 요긴하게 사용하고 ..
[사진일기] 2017.09.03 주말은 호법비와 함께 Canon IXUS 285HS 이날 낮은 너무 더웠습니다. 법비는 그늘에서 한발짝도 움직이지 않더군요. 오랜만에 봤는데 반갑지 않니 법비야? ㅠ 그래도 차 지나가는 소리나 주변에서 소리가 나면 고개를 돌리는정도의 움직임을 보여주었습니다. 자주 못와서 미안 반가워 해주는 호비 호비는 그래도 오면 꼬리도 엄청흔들고 반가워 해줍니다. 벌써 어엿한 성견이 되어 집도잘지키고 밥도 잘먹는 모습이 좋더군요. 다만 요즘 다시 호기심이 왕성해져서 풀어주면 이곳저곳 가보고싶어하는데 다 못데리고가서 미안하네요. 귀여운 녀석들 호법비! 이상입니다. 2017/10/17 - [일상의 기록/일상의 기록] - [사진일기] 2017.10.16 주말은 호법비와 함께2 Canon IXUS 285HS 2017/07/31 - [일상의 기록/일상의 기록] - [사진일기] ..
[사진일기] 2017.07.26 canon ixus 285hs - 철암탄광역사촌, 구문소 철암탄광역사촌 태백관광코스중 가장 잘되어있는곳중 하나라고 생각하는 곳 입니다. 그 이유는 다른지역에는 없는 태백만의 오래된 건물, 그리고 역사를 한눈에 볼수 있어서 입니다. 오랜만에 방문하였는데 가로등 몸에 옷이 입혀져있더군요 구문소 관광단지에 있는 고생대 박물관 건물이 신축이라 그런지 멋지더군요. 하늘이 비춰지는게 멋있어서 찰칵 접사 연습 고생대 박물관 주변에는 여러 꽃들이 피어있었지만 시기가 안맞아서 있지 시들어가는 녀석들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꽃들은 햇빛을 받아 자신의 색감을 자랑하더군요 건너면 돌아올때 힘들것 같았던 다리 결국 건너진 않았습니다. 나중에 트래킹화를 신고 모자를 챙겨온다음 탐험을 해야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오늘 햇빛이 너무 강렬해서 다 타버렸거든요. 구문소로 흘러가는 시원한 물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