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캐논똑딱이

밤 바다를 담아보다 canon 285hs 밤촬영을 많이 해보지 않았지만 달빛이 굉장히 강했기 때문에 시도해보았습니다. 세로로 찍은 모습. 똑딱이의 한계인건지 아니면 촬영모드를 이해를 잘못한것인지. 사진이라는게 굉장히 어려운것 같네요. 그래도 나름 만족하는 결과물이긴한데 사진을 잘찍는 분들은 같은 기계로도 다양한 결과물을 만들어 내던데 공부란 끝이 없는것 같습니다. 이상입니다. 2017/07/25 - [일상의 정보/일상의 제품 후기] - [캐논 똑딱이] canon ixus 285hs 두근두근 개봉기!
[사진일기] 2017.10.16 주말은 호법비와 함께2 Canon IXUS 285HS ▲부쩍 애교가 많아진 '호비' 오랜만에 방문해서 그런지 부쩍 꼬리도 많이 흔들고 아양을 많이 부립니다. 자주 못와서 미안하긴하지만 볼때마다 더 커지고 늠름해지는 호비를 보면서 빠른 시간의 흐름을 느끼기도 합니다. ▲호비의 얼짱 각도란 이런것? 아직 귀가 다 펴지지 않아서 강아지스러움이 남아 있어서 귀엽습니다. ▲근육이 상당한 호비 이곳 저곳을 뛰어놀며 운동(?)을 열심히 해서 그런지 사진으로 보니 근육이 엄청 빵빵해보이네요. ▲산을 바라보는 호비 뒷모습 호비는 요즘 다람쥐에게 빠져서 다람쥐 움직임을 관찰하곤 합니다. ▲호비의 토실한 꼬리 그리고 뒷모습 호비의 꼬리가 얼마다 더 토실토실해질지?? ▲맑은 날을 품었던 지난주말 무더웠던 여름이 지나가고 하늘이 가을가을 해졌습니다. 코끝이 추위로 간지럼을 타고 ..
[사진일기] 2017.09.06 힘들었던 밤 Canon IXUS 285HS 예전에는 밤에 전화 오는것이 설레였습니다. 퇴근하고 어둠이 자욱한 시간 잠도 오지않는 저에게 자극을 주고 조금이나마 활력을 주었기 때문이죠. 요즘에는 밤에 전화 오는것이 무섭습니다. 야밤, 그리고 만남이란 소중한 시간 술이란 녀석이 자리에 끼어있었고 내일의 태양을 만나기에 거북해진 속과 수척해진 모습을 매일 아침 화장실 거울을 통해 확인해야 하니까요. 그래도 나가게 됩니다. 참으면 그만이니까요 얼큰이라는 곳에서 친구들이 모였고 2가지 메뉴에 세삼 중구형님 처럼 고민을 합니다. '오랜만에 만났으니까 술한잔 정도는 괜찮잖아?' 닭발,똥집의 매콤한 향과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아는맛이란 집착이 뇌리에 가득해지고 평소에 없던 두뇌회전이 합리화라는 계산기에 두들겨져 핑계 거리를 공장처럼 찍어냅니다. 그러나 유시진처..
[태백 가볼만한 곳] 끝내주는 경치를 볼수 있는곳 '태백선수촌' (feat.오투리조트) 윈도우 배경화면 하늘은 가을이 온듯 푸른색으로 물들었고 그 위에 하얀색 멋진 구름들이 수를 놓았더군요. 더 높은곳에서 보고 싶어서 어딜갈까 하던중 높은곳으로 오게되었습니다. 태백선수촌은 국가대표선수들의 훈련장으로도 유명한곳입니다. 높은 고도에 위치하고 있기때문에 고도가 높은 나라로 원정을 떠나기전 여기서 적응훈련을 한다는 이야기도 들었습니다. 사실 위치는 O2리조트 가는길에서 리조트 방향이아닌 골프장 방향으로 가다가 골프장에서 빠지지 않고 쭉가면 나옵니다. 통행량이 적긴하지만 고도가 높고 코너가 심하므로 운전할때 주의하셔야 합니다. 시각적인 즐거움 물론 안에 들어가진 못했지만 카메라만 빼꼼하여 사진을 찍었는데 빨간색트랙과 잔디그리고 푸른색하늘의 조화가 좋더군요. 시원한 청량감이 가득해졌습니다. 시원한 바..
[사진일기] 2017.08.20 삼척 회투어 Canon IXUS 285HS "초장의 강렬함" 가자미회를 초장과 쉐킷쉐킷 요즘 연속적으로 비가오는 날씨로 인하여 가족끼리 오랜만에 회를 먹으러 오게되었습니다. 비가오면 회를 먹으면 안좋다? 그런 이야기가 있지만 저흰 신경쓰지않으니까요. "가자미회 & 칼국수 맛집 향토식당" 요즘은 카메라로 음식사진찍는 연습이 자연스레(?) 되는것 같습니다. 아직까지 포인트는 모르겠지만 자주외식하고 찍다보면 언젠간 나만의 느낌을 찾을때가 오겠죠 >>향토식당 포스팅 바로가기 클릭!덕산해수욕장 포스팅 바로가기 클릭!덕산바다횟집 포스팅 바로가기 클릭!